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4월 17일 (토)
전체메뉴

“마산항 가포모래부두 백지화시키겠다”

창원시 “주거여건 변화·환경오염 우려”
마산해수청에 사업추진 중단 강력 요청

  • 기사입력 : 2021-02-23 20:50:19
  •   
  • 속보= 창원시가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이 추진하고 있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동 가포물량장(모래부두) 조성사업 백지화에 역량을 결집한다.(8일 5면 ▲가포 모래부두, 연구용역 후 추진여부 결정 )

    창원시는 23일 “현재 마산항 주변의 주거 여건 변화,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 마산해수청과 창원시가 함께 추진하고 있는 마산항 친수공간 조성사업과의 부조화, 마산항 모래물동량 급감에 따른 사업 타당성 부족 등에 대한 근거를 바탕으로 가포 모래부두사업 추진 중단을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19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동 마산항 모래부두 예정지 주변으로 낚시객의 출입을 통제하는 펜스가 둘러져 있다./김용락 수습기자/
    19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가포동 마산항 모래부두 예정지 주변으로 낚시객의 출입을 통제하는 펜스가 둘러져 있다./김용락 수습기자/

    시 항만물류과 관계자는 이날 “현재 추진 중인 가포모래부두 사업이 취소될 수 있도록 역량을 결집하겠다”면서 “주변 여건이 바뀐 만큼 마산해수청이 모래부두 위치를 변경하거나 해결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창원시는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전국항만기본계획 및 공유수면매립기본계획에 가포모래부두가 반영되지 않도록 여러 차례 반대입장을 밝혔으며, 창원시의회에서도 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특히 지난 1월에는 시행허가와 실시계획을 검토 중이던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을 여러차례 방문하고 공문을 발송하는 등 창원시 입장과 시민 반대의견을 전달했다.

    지역 주민자치회 및 자생단체, 환경단체도 모래부두 사업 추진이 알려지자 기자회견, 언론인터뷰, 반대 현수막 게첨, SNS 등을 통해 강력 반발했다.

    감사원도 지난 2020년 5월~6월까지 감사를 실시한 결과 항만 적정하역능력 산정이 부적정하다는 판단을 했다.

    감사원은 적정 하역능력이 적게 산출돼 항만규모 필요이상의 개발이 우려되고, 하역장비, 장치능력 등을 반영해 적정 하역능력을 재산정토록 조치했다.

    시는 가포모래부두 사업이 백지화되면 마산항 4·5부두 사이를 모래부두로 활용하는 방안을 해수청과 협의한다는 입장이다.

    ‘마산항 가포물양장 개량공사’는 마산해수청이 지난 2019년 8월 공사 시행허가를 고시했다. 이 사업은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창대교 교각 부근(가포동 67-1번지) 전면수역에 모래부두 5000DWT(재화중량톤수)급 1선석, 접안시설 130m, 호안시설 112m가 들어선다는 내용으로, 가포 물양장 부근 공유수면 약 6700㎡를 메워 모래부두를 확장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에 대해 시와 주민이 강력 반발하자 마산해수청은 물동량 재산정과 입지 타당성 연구용역에 들어가기로 해 입지가 변경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진호 기자 kim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