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2일 (목)
전체메뉴

경남도 “지역특색 맞는 인구시책 발굴하겠다”

합계출산율 하락 등 인구감소 위기 대응
청년층 유입 등 지속가능 정책 지원 계획

  • 기사입력 : 2020-02-19 08:08:29
  •   
  • 경남의 합계출산율이 지난해 3분기 0.99명(3/4분기)으로, 합계출산율 조사 이후(2008년) 처음으로 1명 밑으로 떨어지는 등 인구감소 위기가 현실로 다가오자 경남도가 시·군과 공동으로 지역특색에 맞는 차별화된 인구전략을 논의하는 등 대책마련에 나섰다.

    경남도는 18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도-시군 인구정책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특색에 맞는 인구정책 추진을 위한 협업 방안과 도민이 체감하는 인구시책 발굴 등에 관해 함께 고민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기존의 출산장려와 보육정책에 집중된 인구 감소 대응시책의 한계와 생산가능인구 감소, 경남 인구의 수도권 이동 문제 해소 등 ‘경남형 인구정책’ 마련해 다양한 지역 활력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또한 ‘경남형 인구정책 수립을 위한 도-시군간 협업 방안’과 ‘인구소멸 위험지역, 청년층 인구유출 심화, 인구구조 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한 차별화된 인구전략 방안 등에 관한 논의가 이어졌다.

    통계청 국내인구이동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경남지역 인구의 수도권 인구 순유출은 1만3000명이며, 행안부 주관등록통계에 따른 생산가능인구(15~64세)도 237만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박경훈 도 정책기획관은 “청년층 유입을 통한 지속성장 가능한 인구정책 추진을 위해 지역에서 인재가 성장하고 일자리를 찾으며 정주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시군의 다양한 의견을 경남의 인구정책에 반영해 행·재정적 지원이 필요한 사업에 대해서는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준희 기자 jh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