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3월 04일 (월)
전체메뉴

못난이 얼음골사과, 드디어 주인을 만나다

  • 기사입력 : 2023-03-08 15:14:07
  •   
  • 밀양물산주식회사(대표이사 배용호)는 지난 6, 7일 이틀간 판매에 애로를 겪고 있는 비품사과(얼음골사과) 23톤을 농가로부터 수매했다고 8일 밝혔다.

    수매한 비품사과 전량은 ‘농업회사법인 아리랑’을 통해 사과주스, 아이스크림 원료, 과자원료로 만들어지며, 대기업 ‘대상’ 등 여러 기업에 납품될 예정이다.

    비품사과는 당도와 육질이 정품사과에 뒤지지 않지만, 흠집이 나고 모양이 고르지 못하다는 이유로 속칭 ‘못난이 사과’로 불리며 소비자들에게 외면받아 왔다. 이번 수매는 비품사과의 판매에 어려움을 겪던 농가에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밀양시에서 출자해 설립한 밀양물산(주)은 이번 비품 사과 수매에서도 기업과 농가를 이어주는 가교역할을 수행하며, 농가의 판로개척과 소득창출에 보탬이 되고 있다. 끊임없는 시장조사와 새로운 업체의 발굴 및 업체와의 협상을 진행한 결과, 농가가 타 가공업체 공급대비 kg당 120~150원의 추가소득을 올리는 성과를 거뒀다.

    배용호 대표이사는 “이번 수매가 경기침체로 불황을 겪고 있는 사과농가에게 활력을 불어넣고 나아가 얼음골사과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는 작은 토대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하겠다”고 전했다. 밀양시 제공

    20230308-밀양물산, 비품사과 판로개척(1).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 사람+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