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2월 25일 (일)
전체메뉴
  • 경남신문 >
  • 글자크기글자사이즈키우기글자크기 작게 프린트 메일보내기

[우리동네.SSUL] 117년간 존재한 성매매 집결지 폐쇄는 했는데... 공간은 어떻게 활용합니까?

  • 기사입력 : 2023-05-08
  •   

  • 지난 117년동안 존재했던 마산 서성동 성매매 집결지. 행정당국과 경찰, 시민 연대와 주민들이 합심해 결국 폐쇄 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됩니다. 이후 부지 활용에 대해서 창원시는 시민들에게 돌려준다는 의미로 공원을 조성하기로 했는데 '기억 공간' 조성이 논란입니다. 시민 연대는 "역사 공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고 거주하는 주민들은 "성매매 흔적 자체가 없어져야 한다"는 입장이 대립 중인데, '여성인권 기억공간' 상처 후 새 살일까요? 흉일까요? 타협점은 없을까요? 이솔희 PD. esorr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