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21일 (일)
전체메뉴

이차전지 강소기업 ‘신성에스티’ 부산으로 이전

중국 생산거점과 창원 본사 통합 이전

  • 기사입력 : 2024-03-04 09:35:11
  •   
  • 부산시가 적극적인 투자 유치 전략으로 지난달 그린데이터센터 기업, DN솔루션 투자 유치 등 뚜렷한 성과를 내고 있다.

    시는 4일 오후 4시 시청에서 이차전지 강소기업인 신성에스티와 국내 복귀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박형준 시장을 비롯해 안병두 신성에스티 대표이사, 구자천 신성델타테크 대표이사, 김기영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신성에스티는 신성델타테크의 계열사로 2004년 설립돼 친환경 전기차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이차전지 부품 관련 전문기술을 가진 강소기업이다.

    2016년 뿌리기술 전문기업으로 지정된 이 기업은 2020년 중소기업 기술혁신 대상을 받는 등 기술력과 혁신경영 능력을 인정받아 코스닥 시장에 상장됐다.

    신성에스티는 올해 수주해 내년부터 미국으로 수출할 ‘이차전지 배터리 부품’ 물량을 납품하기 위해 중국의 생산 거점과 창원 본사를 부산으로 통합 이전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부산 강서구 미음외국인투자지역에 463억원을 투자해 올해 연말까지 자동화 설비와 인증시스템을 갖춘 ‘이차전지 스마트팩토리’를 건립하고, 이를 통해 연간 1천억원 규모 이차전지 배터리 부품을 양산할 계획이다.

    또 신성에스티는 관리, 구매, 생산, 품질 등 인력 60명을 지역에서 고용하고 공장 착공에서부터 사업 운영까지 지역업체를 활용하는 등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박 시장은 “우리시는 이번 투자 유치에 이어, 강서구에 전기차 등 친환경차 관련 기업을 집중적으로 유치해나갈 것이다”며 “특히 강서구를 이차전지·모빌리티 기회발전특구로 지정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메카로 키워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부산시청 전경./부산시
    부산시청 전경./부산시

    박진우 기자 iori@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