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21일 (일)
전체메뉴

[사설] 국민의힘 전략공천지역, 민심이 우선돼야

  • 기사입력 : 2024-01-24 19:30:17
  •   
  • 국회의원 공천 기준과 관련해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우선 추천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한 지역 기준을 최근 발표하면서 해석이 분분하다. 특정 정당의 공천 기준에 대해 여론이 민감한 것은 정당의 정책을 포함한 모든 정치활동이 정치 수요자인 유권자의 삶의 질을 결정하는 핵심 요소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총선에서 뽑히는 국회의원은 입법과 예산 활동에 그 역할이 집중된다는 점에서, 4년의 의정활동이 해당 선거구의 미래를 결정한다고도 볼 수 있기에 관심이 더 높다.

    국힘 공관위가 우선추천, 즉 전략공천의 기준으로 삼은 것을 보면 3번 연속 패배, 사고당원협의회 등이다. 이 같은 기준을 적용하면 경남 16개 선거구 중에서 김해갑·을과 사천·남해·하동이 해당하는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더해 국힘 공관위는 ‘무조건 적용하는 것이 아니라 공천 신청자들의 경쟁력을 보고 결정’하며, 전략공천지역은 ‘전체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구의 20%인 총 50곳을 원칙으로 하되 일부 추가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사고 당협 등 2가지 요건을 비록 갖췄더라도 공천 신청자들의 경쟁력, 총선거구의 20%라는 후속 요건에 따라 언제든지 전략공천지역이 바뀔 수 있는 것으로 또 다른 해석까지 할 수 있다.

    주지하듯이 전략공천지로 해석될 수 있는 김해갑에는 현재 국민의힘에서 5명, 사천·남해·하동은 같은 당에서 6명이 각각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후 출마 회견, 정책 발표 등 활동하고 있다. 우선 중앙당의 전략공천 기준이 더욱더 명확한 기준이기를 촉구한다. 추상적인 언어로 포장된 기준이 자칫 고무줄 잣대로 둔갑, 전략공천이 낙하산 공천이 돼서는 안 된다. 또 예비 후보자들의 정치활동 의지를 꺾거나, 정책 활동 양성화에 걸림돌이 돼선 안 된다. 나아가 어느 정당이든 경선이나 공천 기준 등 ‘후보를 결정하는 규정’은 유권자의 선택과 판단을 결정하는 최대 변수라는 점을 인식, 민심을 반영해야 한다. 이에 더해 모든 결정은 정치의 선순환 과정에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는 점을 촉구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