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2월 27일 (화)
전체메뉴

[사설] 청년인구 30년 뒤 급감, 인구정책 보다 진지해야

  • 기사입력 : 2023-11-27 19:07:08
  •   
  • 우리나라 청년인구가 약 30년 뒤에는 절반으로 감소한다는 통계를 접하면서 국민 누구나 인구정책에 대한 근본적인 변혁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공감할 것이다. 통계청이 어제 발표한 ‘인구주택총조사 결과로 분석한 우리나라 청년 세대의 변화’ 내용을 보면 지난 2020년 기준 청년(19∼34세) 세대 인구는 1021만 3000명으로 우리나라 총인구(5013만 3000명)의 20.4%를 차지했다. 이는 5년 전인 2015년에 비해 인구는 48만 3000명, 비중은 4.5%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더욱이 청년 세대 인구는 계속 하락해 오는 2050년에는 521만 3000명으로 예측됐는데, 저출생 등으로 약 30년 뒤에 청년 인구가 절반으로 감소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청년들이 혼자 사는 이유를 물어보니 ‘본인의 직장 때문’이 55.7%로 가장 많이 답변했다. 또 청년의 53.8%(549만 1000명)는 취업 등 각종 이유로 수도권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왔다. 사정이 이러니 수도권에는 사람이 몰려 인구밀도가 높고, 지방은 청년들이 떠나면서 인구감소의 홍역을 앓고 있는 것이다. 실제 어제 경남도가 개최한 도민회의에 참석한 대기업 관계자들은 현재 기업의 가장 큰 리스크는 인력수급 문제라고 밝혀 지방인구 감소의 심각성을 대변했다. 이날 도민회의에 참석한 기업체는 국내 유수의 기업임에도 청년을 포함, 근로자가 갈수록 부족해 외국인 인력으로 대체하는 등 긴급 처방을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 대목에서 우리는 인구정책에 대한 근본적이고 진지한 대책을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출산 장려금 지급과 청년 주택구입 우선권 부여 등 시혜성 인구정책을 보다 촘촘하게 세우는 동시에 비혼과 비출산 등 청년층을 정서적으로 옥죄는 저출산 문화는 없는지 점검해봐야 한다. TV만 틀면 결혼 작사 이혼 작곡, 결혼 말고 동거, 신성한 이혼 등 이혼을 미화시키거나 이혼과 저출산을 부추기는 악성 문화요소는 없는지 따져보고 대응책을 세워야 할 시점에 직면했다. 비혼과 비출산의 현실적 선택을 줄여주면서 결혼과 출산을 장려하는 문화를 정착시켜 인구 증가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자는 것이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