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16일 (화)
전체메뉴

尹대통령, ‘윤핵관’ 저격 安겨냥 “국정운영 방해꾼·적” 언급

‘윤안연대’ 주장에도 “대통령을 전대에 끌어들여…극히 비상식적·무례 극치” 격앙
與 관계자 “安, 단일화·인수위 여러 차례 납득 어려운 행태…윤심 주장 어불성설”

  • 기사입력 : 2023-02-05 10:10:21
  •   
  •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을 겨냥, "실체도 없는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 표현으로 정치적 이득을 보려는 사람은 앞으로 국정 운영의 방해꾼이자 적으로 인식될 것"이라고 경고한 것으로 5일 전해졌다.

    안 의원이 지난 3일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 윤핵관을 언급하면서 "그 사람들한테는 대통령의 안위는 안중에도 없고 자기들의 다음 공천이 중요하다"고 직격한 데 대한 반응으로 해석된다.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최근 참모들에게 "(윤핵관은) 당의 책임 있는 정치인이 쓸 말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 주변에 대한 건전한 비판은 얼마든지 수용하겠다"면서도 "윤핵관은 대통령을 직접 공격하고 욕보이려는 표현 아닌가"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여기에는 윤핵관이 지난 대선 당시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등이 주도해 만든 '악의적 프레임'으로, 본인을 주변에 휘둘리는 사람처럼 보이도록 하려는 의도가 담겼다는 윤 대통령 인식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 대통령은 안 의원이 '윤안연대'(윤 대통령과 안 의원의 연대)를 내세운 데 대해서도 격앙된 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 후보는 최근 당원 간담회 등에서 "유난히 잘 맞는 연대, 윤안연대, 윤 대통령과 안철수의 연대"라고 언급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경제와 안보 상황이 막중한데 국정 최고 책임자이자 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을 당 전당대회에 끌어들여 '윤안연대' 운운한 것은 극히 비상식적 행태"라고 지적했다.

    안 의원이 당 대표 선거 캠페인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해 자신을 끌어들이는 데 대해서도 거듭 "도를 넘은 무례의 극치"라고 언급했다.

    여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안 의원이 단일화 과정이나 인수위원장 시절 여러 차례 납득하기 어려운 행태를 보인 바 있다"라며 "그러고도 자신에게 윤심이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