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3년 01월 30일 (월)
전체메뉴

내년부터 자동차보험료 내리고 실손보험료 오른다

차보험료 1%대↓·실손보험료 10%대↑ 전망…업계 공감대

  • 기사입력 : 2022-12-04 10:24:52
  •   
  • 올해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로 물가가 급등한 가운데 내년부터 자동차 보험료는 소폭 내리고 실손 보험료는 크게 오를 전망이다.

    보험사들은 자동차 보험료의 경우 손해율이 낮아졌음에도 1%대 인하를 추진하면서 실손 보험료는 과잉 진료 때문에 적자가 급증한다며 10%대 인상을 추진해 경기 침체에 따른 고통 분담보다는 수익 극대화에 치중한다는 일부 지적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000810]와 현대해상[001450], DB손해보험[005830] 등 손해보험사들은 당정의 압박 속에 자동차 보험료를 내리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막바지 요율 산정 작업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삼성화재 등 대형 손해보험사들을 중심으로 내년 1월 계약일부터 보험료를 최대 1%대까지 내리고 나머지 중소형 보험사들은 각사의 상황에 맞춰 인하에 동참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손해보험사 관계자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나쁘지 않아 보험료를 인하할 것"이라면서 "보험사들이 12월 중에 인하 폭을 정해 보험개발원 검증을 거친 뒤 1월부터 대형사들을 중심으로 먼저 시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자동차보험 손해율을 볼 때 보험료를 1%대 정도 내리는 게 가장 합리적이라는 업계의 공감대가 있다"고 전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도 "손해보험사들이 자동차 보험료 인하를 준비하고 있으며 내년부터 시행될 걸로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앞서 삼성화재 등 대형 5개사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차량 운행량과 사고의 감소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된 효과를 반영해 지난 4∼5월에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1.2∼1.3% 내린 바 있다.

    이들 5개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올해 1~9월 평균 77.9%로 추가 인하 여력이 있다.

    더구나 국민의 힘이 지난달 당정협의회에서 자동차 보험료 인하를 촉구하면서 손해보험업계는 자동차 보험료 인하의 시기와 폭을 논의해왔다.

    자동차보험은 차를 가지고 운전하는 사람은 누구나 들어야 하는 의무보험이다. 가입자만 2천만여명에 달해 자동차 보험료 변동은 물가에 직결될 수 있어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보험료가 내리는 자동차보험과 달리 4천만명이 가입한 실손보험의 보험료는 내년부터 10%대 인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수 치료 등 과잉 진료가 급증하면서 1~4세대 실손보험의 손해율은 지난해 142.5%에 이어 올해는 120%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손해율이 100%을 넘는다는 건 보험사들이 실손보험에서 적자를 내고 있다는 의미다.

    보험사의 실손보험 적자 규모는 2020년 2조5천억원, 지난해 2조8천억원을 기록했고 올해도 2조원대 적자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오는 8일 보험연구원이 주최하는 '실손의료보험 정상화를 위한 과제' 세미나를 통해 내년부터 적용될 실손보험료 인상률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과 조율을 거쳐 오는 20일께 최종 방안이 확정될 예정이다.

    지난해 말에도 실손보험료 인상과 관련해 금융당국과 보험업계가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다가 올해 실손보험료를 최대 16% 올리기로 발표한 바 있다.

    한 보험사 관계자는 "올해 실손보험 손해율이 120%대 정도 나올 거로 보이는데 보험사들로서는 그만큼 적자가 계속 늘고 있는 셈이라 10%대 후반까지는 인상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면서 "하지만 금융당국이 물가 등 우려하는 부분이 많아 10% 초·중반대에서 수렴되지 않을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실손보험은 보험을 든 고객이 병원 치료 시 부담한 의료비의 일정 금액을 보장하는 보험 상품으로 가입자만 지난 3월 기준 3천977만명에 달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자동차 보험료 인하든지 실손보험 인상이라든지 모두 현재 경제 및 물가 상황 등을 고려해서 봐야 한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면서 "보험업계의 자율적이면서도 합리적인 결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