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3년 01월 30일 (월)
전체메뉴

부산신항서 운행 화물차 2대에 쇠구슬 날라와 '쾅'…운전자 부상

현장 보고 받은 원희룡 장관 "철저히 수사해 엄벌해야"

  • 기사입력 : 2022-11-26 18:35:31
  •   
  • (서울=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화물연대 파업 이틀째인 25일 부산항만 야드 현장을 방문, 정상 운행을 하는 화물차주를 독려하고 있다. 2022.11.25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화물연대 파업 이틀째인 25일 부산항만 야드 현장을 방문, 정상 운행을 하는 화물차주를 독려하고 있다. 2022.11.25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화물연대 파업 사흘 차인 25일 부산신항에서 정상 운행 중인 화물차에 파업 참가자가 던진 것으로 추정되는 쇠 구슬이 날아들어 차량이 파손되고 운전자가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경찰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3분께 부산 신항 인근에서 운행 중이던 화물차 앞 유리에 쇠 구슬로 추정되는 물체가 날라왔다.

    화물차 앞 유리가 파손되면서 파편이 튀어 운전자 40대 A씨 목 부위가 긁혔다.

    A씨는 다행히 크게 다치지 않아 병원으로 이송되지 않았다.

    뒤따라오던 또 다른 화물차도 쇠구슬로 추정되는 물체에 앞 유리가 파손됐다.

    경찰은 파업 참가자가 정상 운행 중인 화물차 운행을 방해한 것으로 보고 블랙박스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보해 수사하고 있다.

    파업 이틀째까지 큰 마찰 없이 준법투쟁을 이어가던 화물연대가 전날 정부가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검토하며 압박을 이어가자 파업 비참가자들에게 물리력을 행사하며 투쟁 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부산 경찰은 파업 기간 정상 운행 화물차를 위한 신속대응팀을 운영해 정상 운행 화물차가 파업 참가자의 운송 방해 등을 받을 것으로 예상될 경우 차량을 에스코트한다.

    파업 첫날 저녁부터 부산신항에서 파업 상황을 점검하고 있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날 현장보고를 받고 "정상적으로 운송에 참여 중인 화물차주에 대한 불법적인 폭력 행위가 발생해 매우 유감"이라며 "파업에 동참하지 않고 정상 운행 중인 화물차주분들의 안전을 적극적으로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철저히 수사해 불법행위자를 찾아 엄벌에 처해 달라"며 "정부는 정상 운송 차량에 대한 불법 방해 행위에 따른 피해 및 차량 파손에 대해선 피해보상을 해주고 있으므로, 해당 화물차주분의 피해가 복구될 수 있도록 즉시 조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