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1월 29일 (화)
전체메뉴

“상급종합병원 재택의료 70% 암·신경계 등 중증질환자”

서울대병원, 655명 분석… “재택의료 지속 확대 모색해야”

  • 기사입력 : 2022-09-05 08:06:31
  •   
  • 상급종합병원에서 퇴원해 재택의료 서비스를 받는 환자 10명 중 7명은 암·신경계질환 등 중증질환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공공진료센터 이선영 교수 연구팀(한요한 전임의, 완화의료임상윤리센터 유신혜 교수 포함)은 2011~2020년 퇴원 후 재택의료를 이용한 655명을 분석한 결과, 중증 질환으로 분류되는 암 환자와 신경계질환자(루게릭·파킨슨병 등)가 각각 50%, 20%로 집계됐다고 31일 밝혔다.

    재택의료는 의사·간호사 등 의료진이 환자의 가정에 방문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연구팀은 환자가 집에서 필요로 했던 의료서비스를 질환별로 분석했다.

    이 결과 암 환자는 약물 투여를 위한 중심정맥관 관리(43.5%), 욕창·장루 등 상처 관리(36.7%), 담즙·소변 등의 원활한 배출을 위한 담도배액관, 경피적 신루절개술(22.1%)을 주로 필요로 했다. 이와 달리 신경계질환자는 위루관·비위관 등을 이용한 식이 보조(80.5%), 인공호흡기·기관절개관 등을 통한 호흡 보조(43.4%)에 대한 처치가 많았다.

    또한 이번 분석에서는 전체 재택의료의 30%가 3개월 이상 장기 이용 환자로 집계됐다.

    연구팀은 지속적인 의료서비스를 해야 하는 중증질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려면 이들이 요양병원이 아닌 집에서도 필요한 의료서비스를 충분히 받을 수 있도록 재택의료 확대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