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09월 29일 (목)
전체메뉴

창원 광려천 골프장 추진 놓고 갈등 재점화

창원시, 이우완 시의원 서면질문에 구체적인 사업계획 밝혀 논란

  • 기사입력 : 2022-08-08 21:57:54
  •   
  • 속보= 창원시가 마산 회원구 내서읍 광려천 일대 친수공간에 파크골프장을 조성하려다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활용방안 재검토를 밝혔다가 파크골프장을 재추진하는 것으로 드러나 주민들과 마찰이 예상된다.(5월 19일 5면 ▲“창원 광려천 친수공간에 파크골프장이 웬말” )

    창원시는 지난 2013년 광려천 일대(내서읍 신감리~삼계교 4.4㎞)에 305억원(국비 179억, 도·시비 12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하천 정비와 친수공간을 조성하는 ‘광려천 고향의 강 조성사업’을 진행해 오는 10월 준공 예정이다. 시는 친수공간이 조성되는 이 자리에 18홀(약 1만 8000㎡) 규모 파크골프장 설치 계획을 수립했다. 보상 부담이 적고 도심 지역에 비해 설치가 수월하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내서읍 주민들은 당초 모든 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친수공간을 기대했지만, 주민의견 수렴을 위한 공청회조차 없이 해당 부지에 파크골프장이 들어선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되면서 반대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오는 10월 준공을 앞둔 창원시 마산회원구 내서읍 광려천 친수공간의 ‘고향의 강 사업’조성 현장./김승권 기자/
    오는 10월 준공을 앞둔 창원시 마산회원구 내서읍 광려천 친수공간의 ‘고향의 강 사업’조성 현장./김승권 기자/

    특히 지난 5월 본지 보도 이후 창원시는 결정된 것이 없다며 향후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파크골프장 설치에 대한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 이우완 창원시의원이 서면질문을 한 결과 구체적 사업계획을 밝혀 내부적으로 계획을 진행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시의원이 받은 서면 질문답변서에 따르면 시는 광려천 일대에 오는 10월부터 2023년까지 약 3억원을 들여 18홀 규모 파크골프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오는 10월 잔디식재 사업이 끝난 후 공청회를 열어 주민 의견을 듣고 11월 실시설계용역을 발주해 이듬해 4월 사업착공을 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소식을 전해들은 주민들은 반대 집회와 서명운동을 준비하고 창원시청과 경남도청에 항의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박준규 파크골프장반대 비상대책위 위원장은 “광려천 친수공간은 내서읍 전체 주민들이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돼야 한다. 시의 계획대로라면 해당 부지 85%가 파크골프장으로 쓰이는데 특정인만 저 공간을 사용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이런 계획을 창원시가 주민들과 어떠한 상의도 없이 추진했다는 사실이 어이가 없다. 한 달 전에 홍남표 창원시장에게 이 문제 관련 공문을 보냈는데 아직 답변이 없고 시에 문의해도 아직 예산이 책정 안 됐다는 말만 되풀이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파크골프장이 들어서면 인근 학교 학생들이 소음으로 인해 학습권이 침해당할 것이고 주차난, 교통체증 문제 등으로 주민들 피해가 상당할 것이다”고 우려했다.

    8일 오후 창원시 마산회원구 내서읍의 한 아파트 입구에 광려천 파크골프장 조성 반대 현수막이 걸려 있다.
    8일 오후 창원시 마산회원구 내서읍의 한 아파트 입구에 광려천 파크골프장 조성 반대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우완 시의원은 “5월 간담회 때 시는 ‘단순히 의논해 봤을 뿐이다. 크게 의지가 있는 것은 아니다’ 이런 식으로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는데 최근 답변을 받아보니 10월에 잔디 식재가 끝난 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며 “파크골프장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저 공간에는 맞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파크골프장이 설치된다면 이곳에 농약을 쳐야 해 환경오염이 발생하고 인근 주거 환경이 훼손되는 등 문제가 생기기에 시는 다른 공간을 알아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창원시는 파크골프장 수요가 갈수록 높아져 쉽게 계획 철회는 힘들다는 입장이다. 창원시 체육진흥과 관계자는 “파크골프장을 원하는 주민들이 많기도 하고 해당 부지에 설치가 수월한 것도 있어 계획이 백지화되지는 않았다. 아직 계획 단계이지 예산이 정해진 것은 아니다”며 “10월 하천 공사가 준공되면 주민들 의견을 수렴해 최종적으로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민과 소통이 없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현재까지 주민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친 적은 없었지만 지난 5월 반대하는 주민들 의견을 듣기 위해 관련 간담회는 참석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박준혁 기자 pjhn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준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