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09월 26일 (월)
전체메뉴

묵향에 스민 귀향

최민렬 작가, 내일부터 남해유배문학관서 서예전

  • 기사입력 : 2022-07-18 08:01:25
  •   

  • 남해 출신 한글서예의 대표작가 최민렬 선생의 초대전이 열린다.

    남해군은 2022년 남해군 방문의 해를 기념하는 초청 기획 전시 ‘밀물 최민렬의 서예초대전’을 오는 19일부터 8월 28일까지 유배문학관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밀물 최민렬 선생이 50년 만에 귀향해 새로운 인생의 2막을 시작하기에 앞서 고향에서 갖는 첫 인사를 겸한 전시회로 한글뿐만 아니라 다양한 국한문 서예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최민렬 선생은 “평생 서예를 천직으로 생각하며 걸어왔고 논어 학이편의 첫 가르침인 ‘학이시습지’를 생활의 교훈으로 삼아 잘하기보다는 언제나 최선을 다하는 노력을 우선해 왔다. 이제부터 다시 시작하는 마음자세로 전시를 준비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밀물 최민렬 선생은 한국 서예의 대표작가인 초정 권창륜 선생의 제자로 한국서예가협회 회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군 관계자는 “남해군민뿐만 아니라 남해를 방문하는 전국의 국민들에게 밀물 선생의 모습처럼 천진무구하고 순수한 매력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우리 서예에 대한 관심을 다시 한 번 고취시키고 전통 서예의 밝은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호철 기자 keeper@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호철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