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0월 07일 (금)
전체메뉴

[사설] 2차 용역 앞둔 ‘경남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

  • 기사입력 : 2022-07-05 20:29:49
  •   
  • 일본군 ‘강제 성 노예’(위안부) 피해자가 가장 많았던 경남에 위안부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바로세우기 위한 역사관 건립 운동이 시작된 지 10년이 지났다. 그동안 도내 위안부 피해자는 대부분 별세했다. 극히 일부 생존자마저 돌아가시면 위안부 역사관 건립은 무산될 수도 있다. 이에 따라 경남지역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추진위원회는 최근 ‘도민 1000명 서명운동’을 마감하고 경남도와 역사관 건립을 위한 2차 용역과제 협의에 나설 계획이라고 한다. 역사관 건립 의지가 강했던 김경수 전 지사가 중도 하차하기 전인 지난해 6월 도가 1차 용역을 했지만 추가 자료 수집 등을 위한 2차 용역이 필요하다고 결론을 내렸기 때문이다.

    지난 1일 취임한 박완수 지사는 지방선거 과정에서 위안부 역사관 건립에 조건부 동의한 바 있다. ‘역사를 기록하고 피해자의 존엄 회복을 위해 역사관을 건립해야 하지만, 한국과 일본 양 국가 간에 역사적 사건과 해소책이 먼저 제시돼야 한다’는 것이다. 경남도 차원의 건립은 시간을 갖고 전략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데 무게 중심을 둔 것으로 해석된다. 역사관 건립추진위원회가 도와 2차 용역을 위한 협의에 나선다고 해도 역사관 건립이 예상한 것보다 탄력을 받지는 못할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여기다 윤석열 정부가 문재인 정부와는 달리 한·일 관계 개선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도 2차 용역 추진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이같이 경남 위안부 역사관 추진은 기대하는 것만큼 순탄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마냥 시간을 끌어서는 안 되는 문제다. 생존한 피해자가 별세하면 일본군 강제 성 노예 만행을 증언해줄 이도 없게 된다. 시간이 지날수록 위안부 자료는 소실될 것이다. 위안부 문제는 우리에게는 어두운 잔상이지만 그 진상이 제대로 기록되지 않으면 결국 잊히게 된다. 경남 위안부 역사관 건립의 당위성과 도민 공감대는 이미 확인됐다. 경남도가 역사관 건립에 조속히 나서서 도민과의 약속을 이행하는 것만 남았을 뿐이다. 미래 지향적인 한·일 관계를 위해서라도 위안부 역사관 건립은 시급하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