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13일 (토)
전체메뉴

박완수 도정 첫 조직개편안 두고 ‘술렁’

담당사무관제 폐지 “환영” vs “부담”
서기관직 축소엔 사기저하 우려도

  • 기사입력 : 2022-06-26 21:20:05
  •   
  • 민선8기 박완수 도정의 첫 조직개편안에 경남도청 공무원 조직이 술렁이고 있다.

    특히 자치단체 중 경남에서 처음으로 시행하는 담당사무관제(계장직) 폐지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엇갈리는 분위기다. 이와 함께 도청 서기관 자리(과장직)의 축소가 예상되면서 직원들의 사기저하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박완수 경남도지사 당선인./당선인 인수팀 제공/
    박완수 경남도지사 당선인./당선인 인수팀 제공/

    경남도는 지난 24일자로 ‘경상남도 행정기구 설치 조례 시행규칙 등 일부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본청 21개 부서의 담당사무관제가 폐지되고,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 15국 76과가 15국 73과로 재편된다. 즉 3개 과와 94개 담당사무관 자리가 사라지는 셈이다.

    담당사무관제 폐지는 문화관광체육국과 여성가족국, 산업통상국, 경제기업국, 균형발전국 등 5개 과와 투자유치단, 창업지원단 등 2개 단에 적용된다. 해당 국과 단의 기존 계장(사무관담당제)직이 사라지면서,19개 과장(부서장)의 책임 하에 5급 이하 부서원을 관리해 과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게 목표다. 기존 계장직의 결제 단계를 축소시키면서 과장이 책임을 지고, 과장을 뺀 나머지 직원들이 실무를 나눠서 하는 구조가 되는 것이다.

    이에 직급별 공무원들의 반응이 엇갈린다. 5급 이하 공무원들은 “계·과장 이중 결제가 없어지면 일이 더 효율적일 것 같고, 결제만 하던 일부 계장들도 있었는데 실무를 나눠서 하면 업무가 더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며 반기는 분위기다. 그러나 일부 계장·과장직들은 “그동안 계장이 해오던 업무를 과장이 한꺼번에 모두 맡아서 하기엔 업무량이 많고, 관리할 조직이 방대하기 때문에 꼼꼼하게 업무를 검토하는 데 애로가 있을 것”이라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더불어 담당사무관제 폐지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도입될 때까지는 시일이 꽤 걸릴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인 가운데, 과도기적 문제를 해결할 대안책도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도청 한 직원은 “당장 담당사무관제를 폐지한다고 해서 그 업무가 없어질 수는 없는 구조이기 때문에 당분간 직책만 없을 뿐 업무는 그대로 이행할 가능성이 높고, 기존 계장직의 업무 재편에서 갈등이 생길 우려가 있다”며 “새로운 도정에서 이러한 현실적인 문제까지 고려해서 조직개편을 추진해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도청 서기관(과장) 자리 축소에 대한 불만도 제기되고 있다. 이번 조직 재편으로 본청 3개과가 줄어들면서 과장직 3자리가 줄어든 데다, 4급 개방형 직위가 5자리 늘어나면서 서기관 자리 5개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도는 이번 조직개편안으로 투자유치단장, 창업지원단장, 관광개발추진단, 홍보담당관, 서울세종본부장 등 5개 직위에 대해 개방형직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게다가 최근들어 퇴직자 수요가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도청 내 승진의 길이 더 좁아져 직원 사기가 저하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신동근 경남도청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은 “공무원들에게 일을 더 많이 시키는 것은 괜찮지만, 승진 자리가 더 줄어드는 데 일만 열심히 하라고 하면 직원들이 무슨 동력으로 일을 하겠느냐”며 “조직혁신도 좋지만 직원들의 사기 문제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고운 기자 luc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