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19일 (금)
전체메뉴

부산대병원 응급실서 환자 보호자, 방화 시도…47명 대피

인화물질 이용해 불 붙여…병원에 불만 품은 듯

  • 기사입력 : 2022-06-25 10:07:55
  •   
  • 부산대학교병원 응급실에서 환자 보호자인 60대 남성이 방화를 시도해 환자와 의료진이 대피하는 일이 일어났다.

    25일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5분께 부산 서구 부산대학교병원 응급실 입구에서 60대 남성 A씨가 방화를 시도했다.

    병원 응급실로 출동한 소방관들[부산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병원 응급실로 출동한 소방관들[부산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씨는 휘발유로 추정되는 인화물질을 뿌린 뒤 불을 낸 것으로 보인다고 소방은 밝혔다.

    A씨는 응급실 환자의 보호자로 병원에 불만을 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은 소방관이 출동했을 때는 불은 진화돼 있었고, A씨는 왼쪽 어깨부터 다리까지 2∼3도 화상 등 중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방화 시도로 응급실 환자 18명과 의료진 29명 등 모두 47명이 급히 건물 밖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경찰은 A씨가 방화를 시도한 이유 등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