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09월 28일 (수)
전체메뉴

[사설] 반환점 돈 지방선거, 투표율에 당락 결정된다

  • 기사입력 : 2022-05-24 20:46:07
  •   
  • 6·1 지방선거가 반환점을 돌아 7일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국민의힘 정서가 강한 것으로 나타난 경남은 여야 후보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수도권, 충청권과 달리 선거 분위기가 차분한 데다 유권자들의 관심을 끌지 못하고 있어 투표율이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8년 제7회 지방선거 투표율이 65.8%로 20대 대선 76.4% 보다 낮았는데 이번 지방선거 열기가 2018년 선거에 비해 떨어진 것으로 분석되기 때문이다. 여기다 경남지역 전체 경쟁률이 역대 최저이고, 무투표 당선자가 22명이나 된다는 점도 투표율을 낮출 요인이다. 이에 따라 여야는 투표율이 승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고 지지층 결집에 집중하고 있으나 역대 최악의 투표율이 우려될 정도다.

    국민의힘은 최근 정당 지지율이 상승해 낙승 기대감을 갖고 있지만 더불어민주당도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도지사를 비롯, 7개 지역 단체장을 배출했을 정도로 지지층이 견고하다. 여야 모두 27~28일 사전투표를 독려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을 것이다.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여야가 지지층을 겨냥한 투표 독려도 바람직하지만 노약자와 장애인이 투표에 불편이 없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대선 이후 장애인 유권자들을 중심으로 제기됐던 불편한 투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맞춤형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고는 하지만 장애인과 이동약자가 투표를 포기하지 않도록 특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역대 지방선거 투표율이 대선이나 총선에 비해 낮았고, 선거 분위기가 차분하다고 해서 투표율마저 낮아서는 곤란하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광역 및 기초 단체장과 의원, 교육감을 뽑는다. 지방선거는 주민의 일상적인 삶과 밀접한 지역일꾼을 뽑는 선거라는 점에서 대선이나 총선 못지않게 중요하다. 지방선거에 대한 유권자의 관심이 낮아지면 이에 비례하여 투표율도 낮아져 무능하고 부적격한 후보가 당선될 여지가 높아진다. 이렇게 뽑힌 사람들이 지방행정을 책임지게 되면 세금만 축내는 최악의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 이걸 막아야 할 책임은 유권자에게 있다. 지방선거 무관심은 지방을 죽이는 길이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