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6월 27일 (월)
전체메뉴

창원 복합행정타운 ‘토지 보상안’ 반발

사업시행자 ‘감정평가 보상액’ 통보
대책위 “지주 600여명 중 500명 거절, 정당한 보상받기 위해 끝까지 투쟁”

  • 기사입력 : 2022-05-15 21:43:36
  •   
  • 창원 회성동 자족형복합행정타운 사업시행자가 지주들이 문제 삼던 토지보상 감정평가를 토대로 한 보상안을 제시했다. 지난 1년간 감정평가 기준을 지적해오던 지주들은 보상안 협의를 거부하며 집단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회성동 행정타운 토지보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3일 오후 2시 두척동의 한 식당 주차장에서 집회를 열고 “지주들에게 통보된 어이없는 금액을 바로잡기 위해 집단소송 등을 진행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회성동 행정타운 토지보상대책위원회가 13일 오후 마산회원구 두척동 한 주차장에서 제대로 된 토지보상안을 촉구하고 있다.
    회성동 행정타운 토지보상대책위원회가 13일 오후 마산회원구 두척동 한 주차장에서 제대로 된 토지보상안을 촉구하고 있다.

    이달 초 사업시행자인 창원자족형복합행정타운㈜은 지주들에게 토지보상 협의요청서를 일제히 통지했다. 보상안은 지난해 선정된 감정평가사들이 측정한 2022년 3월 시점의 토지 금액으로 마련됐는데, 대책위는 그동안 해당 감정평가가 2009년 그린벨트가 해제됐음에도 그린벨트를 기준으로 감정했다며 반발해왔다. 이와 관련, 창원시는 지주들에게 충분히 설명했음에도 지주들이 감정평가사의 설명을 잘못 이해해 오해가 생긴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대책위는 회성동 토지보상 대상자는 600여명으로 이 중 500여명이 이번 보상안에 거절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이날 집회에는 지주 120여명이 참석했다. 대책위는 “앞으로 두 달만 지나면 작년 7월 감정평가를 폐기하고 재감정을 진행해야 하는데, 시행자는 지주들의 요구를 무시하고 보상금액을 통보했다”며 “창원시와 시행자는 현 시세의 50~60%에 못미치는 보상금으로 주민들을 몰아내고 5900여세대 아파트를 지으려고 한다. 명칭도 행정타운이지만 전체 용지 중 공공용지는 10%도 못미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20일과 27일 창원시청 앞에서 행진시위를 열어 부당한 처사를 호소하겠다”며 “집단소송을 통해 최대한 정당한 보상을 받도록 행정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회성동 지주들이 협의서상 명시된 보상금이 적정하다고 판단하면 시행자를 방문해 보상금을 수령할 수 있다. 반대로 합의하지 않는다면 재결 신청, 이의 제기, 행정소송 등 절차를 통해 보상금이 최종 결정된다.

    글·사진= 김용락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용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