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09월 26일 (월)
전체메뉴

[사설] 야권 단일화로 막판 변수 안고 시작된 사전투표

  • 기사입력 : 2022-03-03 20:38:55
  •   
  • 20대 대통령 선거의 사전 투표가 오늘부터 이틀간 실시된다. 경남은 306개 사전투표소에서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이번 대선은 코로나 정국에서 치러지는 두 번째 선거다. 지난 2020년 제21대 국회의원을 뽑는 4·15 총선이 코로나가 한창 기승을 부릴 때 시행된 적이 있었다. 당시 사전투표율은 역대 총선 최고 수준인 27.59%에 달했다.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사전 투표를 통해 밀집도도 낮추자는 의미도 포함돼 있었던 만큼 홍보 활동도 활발했던 것으로 기억된다. 이번 대선 사전투표도 사실상 같은 맥락에서 이뤄진다.

    이번 사전투표율을 두고 여야 간 아전인수격 유·불리 평가가 있을 것을 짐작된다. 사전 투표가 시작되기 하루 전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전격적으로 단일화에 합의하면서 막판 표심 변수도 생겼다. 사전 투표에 대한 관심도도 그 어느 선거보다 높은 상황이 재연된 것이다. 각 후보 지지자들이 사전투표로 결집할 수도 있는 여건이 형성되면서 전체 투표율도 높아질 수 있는 변수가 생겼다고 할 수 있다. 전국 사전투표율이 30%를 넘어설 경우 전체 투표율도 19대 대선(77.2%)보다 높은 80%를 돌파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대선은 나라의 미래를 이끌 지도자를 뽑는 중차대한 일이다. 말 그대로 투표권을 가진 유권자가 이런 중차대한 일에 주권을 행사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권리이기도 하지만 한 편으로는 의무도 될 수 있다. 주권자가 권리와 의무를 행사하는 것은 특정 정당 후보의 영욕을 위한 것이 아니다. 주권자인 국민을 대신해 국가 운영을 책임질 ‘대리인’을 뽑는 일이다. 우수한 지도자를 뽑는 과정이기도 하지만 상대적으로 덜 나쁜 지도자를 선택하는 최소한의 노력이라고도 할 수 있다. 우수한 리더를 선택하든, 상대적으로 덜 나쁜 지도자를 뽑든 모두 주권자가 투표장에 가야만 할 수 있는 일이다. 여기에는 극단적 진영논리가 철저히 배제돼야 한다. 냉철한 시민의식으로 후보들의 면면을 살펴보고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야 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