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5월 21일 (토)
전체메뉴

대우조선 합병 무산에 거제 지역사회 “환영”

EU, 대우·한국조선 합병 불승인
노조·대책위 “무리한 매각 추진한 산업은행장 사퇴·투자방안 마련을”

  • 기사입력 : 2022-01-14 18:30:20
  •   
  • 유럽연합(EU)이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현 한국조선해양)의 결합합병을 ‘불승인’하자 대우조선해양 본사가 위치한 거제 지역사회는 일제히 환영의 뜻을 전했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14일 입장문을 내고 “대우조선 인수합병 무산을 거제시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변 시장은 “EU의 이번 결정으로 남아있는 국내 공정위와 일본의 심사는 무의미해졌다”며 “EU의 합병 불허 결정은 3년 동안 매각반대를 위해 뜻을 함께해온 거제시민의 목소리가 반영된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14일 오전 11시,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정문에서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등이 ‘대우조선·현대중공업 EU(유럽연합) 기업 결합심사 불승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김성호/
    14일 오전 11시,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정문에서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등이 ‘대우조선·현대중공업 EU(유럽연합) 기업 결합심사 불승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김성호/

    이어 “지난해 우리나라 조선산업은 8년 만에 최대의 수주실적을 달성했으며, 대우조선해양은 올해도 이미 LNG 운반선 2척과 해양플랜트 1기를 수주하는 등 낭보를 들려주고 있다”며 “이제는 본격적인 수주 회복기를 맞아 향토기업 대우조선해양이 하루 속히 정상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대응방안을 강구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 “이제 대우조선해양의 새로운 방향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기업과 노동자, 전문가, 시민, 중앙정부와 지자체까지 참여하는 공론화 과정을 거쳐 최적의 대안을 찾자”고 제안했다.

    지난 3년 동안 대우조선해양 매각 저지 투쟁을 벌여온 대우조선 노조와 거제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대우조선 매각이 무리한 기업합병 추진이었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대우조선 노조와 매각저지 범시민대책위는 이날 오전 대우조선 옥포조선소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EU의 이번 결정으로 기업결합이 얼마나 허술하게 추진됐는지 드러났다”며 “산업은행, 공정위, 현대중공업 3개 기관이 대우조선과 지역경제를 총체적으로 말아 먹은 꼴이 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14일 오전 11시,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정문에서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등이 ‘대우조선·현대중공업 EU(유럽연합) 기업 결합심사 불승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김성호/
    14일 오전 11시,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정문에서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등이 ‘대우조선·현대중공업 EU(유럽연합) 기업 결합심사 불승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김성호/

    이어 “애초부터 승인될 수도 없는 안으로 시작한 합병은 거제시민을 기만했고 도민을 우롱했으며 국민을 상대로 사기친 것에 불과하다”며 “산업은행의 비전문적이고 독단적인 판단으로 한국의 조선산업을 몰락의 길로 내몬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무리한 배각을 추진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의 사퇴와 수주지원, 생산, 미래기술력 투자, 인재확보 등 장기적 투자방안 마련, 산업은행 경영관리단 철수, 대우조선 책임 경영체계 등을 요구했다.

    거제가 지역구인 서일준 국회의원도 대우조선 매각을 “애초부터 실패할 것이 불을 보듯 뻔했던 엉터리 매각, 억지 매각”으로 규정하며 “이를 무리하게 추진해온 정부의 책임론은 불가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 의원은 “그동안 지역사회의 여론은 매각 철회를 요구해왔고, 정부의 방향이 조선산업을 망치는 길이라 경고해왔다”며 “정부는 이를 다 알고도 조선산업의 세계적인 초호황기를 목전에 둔 시점에 4차례나 계약기간을 연장해 가며 3년간 억지 매각을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14일 오전 11시,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정문에서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등이 ‘대우조선·현대중공업 EU(유럽연합) 기업 결합심사 불승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김성호/
    14일 오전 11시,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정문에서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 등이 ‘대우조선·현대중공업 EU(유럽연합) 기업 결합심사 불승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김성호/

    이어 “세월만 보내는 동안 경남과 부산시민들만 직격탄을 맞았다”며 “무리하게 엉터리 매각을 추진해온 산업은행, 눈치만 보느라 숨소리조차 내지 못한 공정거래위원회는 즉각 실패한 정책에 대해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서 의원은 “대우조선의 주인 찾기는 시기적으로 필요성이 인정될 때, 타당한 계획에 따라 공정과 정의의 원칙하에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투명한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성호 기자 ks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