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9월 27일 (월)
전체메뉴

[프리뷰] 경남FC, 오늘 창원서 부천전

안방서 골문 열고 상위권 발판 놓는다
이우혁·설현진 등 새 얼굴 ‘주목’
올 시즌 전적 1승 1무, 승리 기대

  • 기사입력 : 2021-07-19 08:09:28
  •   
  • 경남FC가 안방에서 부천전 필승을 다짐한다.

    경남FC는 19일 오후 7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치러지는 2021 하나원큐 K리그2 21라운드 부천FC1995와의 경기를 치른다. 이번 부천전 승리를 통해 반전을 노린다.

    지난 6월 20일 부천과의 경기에서 황일수가 드리볼을 하고 있다/경남FC/
    지난 6월 20일 부천과의 경기에서 황일수가 드리볼을 하고 있다/경남FC/

    경남은 최근 아쉬운 경기력과 결과로 다소 정체기에 머물러있다. 현재 리그 7위에 머물고 있다. 하지만, 브라질 특급 용병 윌리안이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고, 이우혁과 설현진을 비롯한 새로운 얼굴들이 경기에 출전하며 기존 선수들에게 체력적인 여유를 주고 있어 경남은 이런 점들을 반전의 기회로 삼을 수 있다.

    시즌 자체는 전체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아직까지 경남에게는 상위권으로 향하는 길이 열려있다. 물론 이미 시즌이 절반을 더 지났기 때문에, 하루빨리 승리를 통해 상위권으로 올라가야 한다. 부천전은 그 시작점이 돼야 한다.

    강팀이 되는 절대적인 조건인 홈에서의 승리도 필요하다. 경남은 지난 5월 23일 충남아산FC전에서 마지막 승리를 거둔 이후 안방에서 승점 3점을 획득하지 못하고 있다. 이번 경기를 좋지 않았던 흐름을 끊을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경남에게 부천전은 홈에서의 강한 모습과 상위권 도약 발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경남은 부천과의 올 시즌 두 차례 맞대결을 가졌으며, 1승 1무를 기록했다. 이번 경기가 치러질 창원에선 한 차례 맞붙어 3-0 대승을 거뒀고, 이 경기는 경남의 이전 흐름을 반전시키는 계기가 됐다.

    경남은 이번 부천전에서 극적인 반전의 계기를 노린다.

    경남FC 에르난데스가 지난 6월 20일 부천과의 경기에서 드리볼을 하고 있다./경남FC/
    경남FC 에르난데스가 지난 6월 20일 부천과의 경기에서 드리볼을 하고 있다./경남FC/

    김병희 기자 kimb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병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