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8월 04일 (수)
전체메뉴

[사설] 경남탄소중립위원회 책무 결코 가볍지 않다

  • 기사입력 : 2021-06-22 20:43:07
  •   
  • 갈수록 심화하는 기후 환경 위기에 대응할 ‘2050경남 탄소중립추진위원회’가 출범했다. 22일 김경수 지사와 김하용 도의회 의장, 박종훈 교육감을 비롯해 허성무 창원시장, 허성곤 김해시장, 강석주 통영시장, 변광용 거제시장, 오태완 의령군수, 조근제 함안군수 및 민간위원과 기후 도민위원 등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발족됐다. 위원회는 앞으로 경남 특성에 맞는 탄소중립 단계 별 이행 방안을 수립하고 탄소 중립 핵심 정책과 추진 전략을 심의·결정한다. 사실상 경남의 기후 환경 변화에 맞설 굵직굵직한 시책과 결정을 할 컨트롤 타워라 할 수 있다.

    ‘탄소중립’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에 맞먹는 환경 보호 활동을 펼쳐 실질 배출량을 ‘0’으로 만들어 과다 배출된 이산화탄소로 인한 지구 기후 환경 변화를 막거나 늦추자는 세계적 과제이자 어젠다(agenda)다. 배출된 온실가스를 흡수하기 위해 배출량만큼의 나무를 심어 이를 흡수하고 비 탄소 에너지 분야에 투자해 환경오염을 상쇄한다는 게 구체적 실천 방안이다. 탄소중립을 통한 기후환경대응방안은 이미 전 인류의 과제로 부상했다. 70여개 국가가 탄소중립을 선언한 것도 이런 이유다. 경남탄소중립추진위원회에 ‘2050’이라는 숫자가 붙은 것은 우리나라도 오는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제시했기 때문이다.

    경남의 경우 창원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산업체가 밀집한 구조를 갖고 있는 만큼 탄소 배출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할 지역이다. 유럽연합과 미국을 중심으로 ‘탄소의 무역 장벽화’가 가시화된 현실을 고려한다면 과다한 이산화탄소 배출업종은 이들 나라에 자사 제품을 수출하는 과정에서 큰 어려움을 겪을 개연성이 높다. 탄소제로를 달성하는 게 지역민들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지역 산업의 흥망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미다. 그런 만큼 이번에 출범한 경남탄소중립위원회의 책무가 결코 가볍지 않다. 도내 실정이 맞는 실질적인 탄소중립 정책을 개발하고, 개발 정책은 과감히 실행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역할을 해야 한다. 위원들마다 ‘2050탄소중립의 첨병’이라는 각오로 내실 있는 활동을 해주길 기대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