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24일 (목)
전체메뉴

밀양시 소멸위험지수 전국 3번째로 높다

전국 시지역 중 김제·문경 다음
지난해 말 인구 10만4831명으로
10년 새 5000명 넘게 줄어

  • 기사입력 : 2021-05-17 21:08:03
  •   
  • 밀양시의 소멸위험지수가 전국의 기초 시 가운데 세 번째로 높은 것으로 드러나 인구 부양 등 특단의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17일 한국고용정보원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5월 기준 전국 228개 시군구 가운데 42%가 ‘소멸 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2014년 79곳에서 2016년 84곳, 2018년 89곳으로 늘다가 지난해 105곳을 기록했다.

    ◇소멸위험지수 0.28 ‘위기의 전조’= 소멸위험지수는 20~39세의 여성인구를 65세 이상 인구로 나눈 값이 0.5~1.0 미만인 경우 ‘주의 단계’, 0.2~0.5 미만인 경우 ‘소멸위험’ 진입단계로 분류한다. 밀양시는 전북 김제시(0.24), 경북 문경시(0.25)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인 0.28을 기록했다.


    밀양시의 소멸위험지수가 투자 약화는 물론 도시의 경쟁력 약화를 부르는 악재가 되고 있는 데다 농촌의 빈집이 늘어나고 고령화는 인구 감소의 심각성을 대변하는 일종의 징후이자 경고란 분석이 나온다.

    밀양시 지난해 65세 이상 인구는 전체 인구에 28.5%를 차지해 이미 ‘초고령사회’에 접어든 가운데 2009년 11만170명이던 인구는 지난해 연말 현재 10만4831명으로 10여년 새 5339명이 줄었다. 인구 감소는 지역 인구 타지 진출 원인도 있지만 자연감소 부분도 크다.

    밀양시의 출생아 수는 2009년 770명이었으나 지난해에는 384명으로 386명이 감소했다.

    이처럼 출생아 수가 감소한 반면, 사망자 수는 2019년 1165명을 비롯 매년 1100여명을 보이고 있어 인구 자연감소 폭이 매년 늘어나고 있어 인구 감소의 한 요인이 되고 있다.

    ◇인구 부양 특단의 대책 수립 시급= 밀양시가 소멸위험지수가 전국 기초 시 가운데 세번째를 보이는 현재의 위기상황을 심각하게 받아 들여야 한다는 지적들이 많다. 그런데 인구 부양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절실하나 밀양시는 현재까지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실현 가능한 중장기 대책 없이 나노융합국가산단 조성 등을 통한 막연한 인구 증가 기대는 오히려 역작용을 부를 수 있다는 지적들이 많다.

    외지인(도시인)들이 머무를 정주여건, 즉 문화·관광수요 충족을 위한 고품격 숙박·음식시설·생활체육시설 확보는 물론 도시인들의 정주욕구를 충족할 교육·문화 인프라 구축 등 인구 유입을 위한 차별화된 정책 개발 및 추진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는 현안 중 현안인 인구 부양책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현가능한 정책을 제시하게 하는 시민운동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고비룡 기자 gobl@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비룡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