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24일 (목)
전체메뉴

경남도 “산업위기특별지역 지정 연장해야”

4개 시군과 정부에 건의문 제출
“중형 조선사 여전히 코로나 여파”

  • 기사입력 : 2021-05-16 21:12:55
  •   
  • 경남도가 창원시 진해구와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에 대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요구하는 대정부 건의문을 정부에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 4개 지역은 오는 28일 지정 기간이 만료된다. 이에 김경수 지사는 이날 도청에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인 김정호 국회의원, 4개 지역 자치단체장들과 함께 간담회를 가지고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 14일 열린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간담회에서 안경원 창원시 제1부시장, 변광용 거제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정호 국회의원, 강석주 통영시장, 백두현 고성군수(왼쪽부터)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경남도/
    지난 14일 열린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간담회에서 안경원 창원시 제1부시장, 변광용 거제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정호 국회의원, 강석주 통영시장, 백두현 고성군수(왼쪽부터)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경남도/

    간담회에서 김 지사는 “LNG선 등 조선 3사 수주 실적이 계속 나아지고 있는 상황인데 협력업체, 하청업체, 지역경제, 주민들의 민생에까지 체감하는데 1년 가까이 걸린다는 어려운 점이 있다”며 “코로나 상황이 올해 극복되면 조선(산업)뿐만 아니라 지역경제와 국가경제 해외경기까지 함께 나아질 것이다.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은 이번 연장을 끝으로 졸업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경남의 조선산업은 지난해 말 기준 세계 수주량의 17.2%, 수주액의 25.5%를 차지하고 있어 여전히 세계 조선업의 중심지로서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조선업 호황기였던 2015년 대비 지난해 수출액은 40% 감소했고 종사자 수도 48% 줄었다.

    도는 “올해 들어 대형 조선 3사의 신규 수주 소식이 잇따라 들려오고 있지만, 경남지역의 중형 조선사 및 협력업체들은 여전히 코로나19 여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대형 조선사의 수주에 따른 낙수효과를 기대하려면 내년까지 버텨야 해 아직은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산업연구원 등의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된 실사단, 관련 부처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을 방문해 실사를 진행, 지역 조선업체, 원자재 수급업체, 지역 금융사, 지역 상권 대표자 등과 심층인터뷰를 진행했고, HSG성동조선과 거제 옥포시장 등 현장을 방문해 기업 및 지역상권 상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번 대정부 건의가 지난달 산업통상자원부 현장실사 때 경남도와 창원시,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이 지정 연장의 필요성을 역설했던 내용을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서는 지역산업 현황 및 경제여건 분석과 현장실사 등의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18일 열리는 지역산업위기 심의위원회(산업통상자원부)와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 회의(기획재정부)를 거쳐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유경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