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5월 18일 (화)
전체메뉴

문대통령, 세번째 총리에 김부겸…5개 부처 개각

국토 노형욱·산자 문승욱·과기 임혜숙·노동 안경덕·해수 박준영
김부겸, TK 출신 '통합형' 정치인…靑 "절실한 국민요구 해결할 적임자"
관료·전문가 중심 장관교체…총리·국토장관, 곧바로 퇴임

  • 기사입력 : 2021-04-16 15:57:53
  •   
  •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신임 국무총리에 후보자에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지명했다. [청와대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photo@yna.co.kr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신임 국무총리에 후보자에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지명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등 5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동시 단행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김부겸 후보자는 이낙연 전 총리, 정세균 총리에 이은 문재인 정부 세 번째 총리이자, 마지막 총리가 될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 국정 2인자 자리에 모두 정치인이 발탁된 것이기도 하다.

    김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냈다.

    특히 민주당 소속으로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험지인 대구 수성갑에서 당선되는 등 대구·경북(TK) 지역에서 활약하며 당내에서는 지역주의 극복의 상징으로 꼽힌다.

    이번 총리 교체는 여권의 대권주자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정 총리가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이뤄졌다. 민주당의 4·7 재보선 참패에 따른 여권 전체의 대대적인 인적 쇄신과도 연결돼 있다.

    유 비서실장은 "김부겸 후보자는 통합형 정치인"이라며 "코로나 극복, 부동산 적폐 청산, 민생 안정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해결해 나갈 적임자"라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등 5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왼쪽부터 국토부 장관에 내정된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산자부 장관에 내정된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 과기부 장관에 내정된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노동부 장관에 내정된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 해수부 장관에 내정된 박준영 현 차관. [청와대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photo@yna.co.kr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등 5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왼쪽부터 국토부 장관에 내정된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산자부 장관에 내정된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 과기부 장관에 내정된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노동부 장관에 내정된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 해수부 장관에 내정된 박준영 현 차관. /연합뉴스/

    내각 진용도 새롭게 꾸려졌다.

    부동산 정책을 책임지는 국토부 장관에는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이, 산자부 장관에는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이, 과기부 장관에는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이 각각 내정됐다.

    또 노동부 장관에는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이, 해수부 장관에는 박준영 현 차관이 발탁됐다.

    이번 개각에서는 관료 및 전문가가 대거 발탁됐다. 임기 말 정책의 연속성을 이어감으로써 주요 국정과제를 안정적으로 마무리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국토부를 제외한 4개 부처 장관이 1년 반 이상 재임한 점도 고려된 것으로 전해졌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지난해 말 임명됐으나,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지난달 사의를 표명했다.

    부동산 문제가 좀처럼 해결되지 않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국토부 장관에 노형욱 후보자를 발탁한 점도 주목된다. 노 후보자는 기획재정부 출신으로, 최근 4년간 부처간 정책조정을 총괄하는 국조실에 몸담았다.

    유 비서실장은 "노 후보자가 부동산 부패 청산이라는 국민 요구를 실현하고, LH의 환골탈태를 이뤄내며 주택가격 안정 등 부동산 문제를 속도감 있게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승욱 산자부 장관 후보자는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국정상황실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와 함께 근무한 인연으로 경남도 경제부지사를 지낸 바 있다.

    김 총리 후보자는 향후 국회 인사청문회와 임명동의 절차를, 다른 장관 후보자들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한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 교체되는 분들 중 총리와 국토부 장관은 곧바로 퇴임한다"며 "총리는 경제부총리가, 국토부 장관은 국토부 1차관이 직무를 대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