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 24일 (금)
전체메뉴

현대로템, 디젤동차 41량 추가수주

1275억 규모 아일랜드 철도청 납품
‘스테이지 5’ 충족 친환경 엔진 장착

  • 기사입력 : 2019-12-13 07:55:09
  •   
  • 현대로템이 아일랜드에서 디젤동차를 추가로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현대로템은 12일 아일랜드 철도청에 납품할 1275억원 규모의 디젤동차 41량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시행청이 지난 2005년 현대로템이 수주했던 아일랜드 디젤동차 납품 사업에 이어 현지 승객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추가물량을 요구해 발주된 물량이다. 현대로템은 아일랜드에서 2005년 150량, 2007년 33량, 2008년 51량 등 234량의 디젤동차를 수주한 바 있다.

    현대로템이 제작한 아일랜드 디젤동차./현대로템/
    현대로템이 제작한 아일랜드 디젤동차./현대로템/

    디젤동차는 일반 전동차와 달리 가선을 통한 전력 공급 없이 디젤유로 디젤엔진을 구동해 움직이기 때문에 가선 설치 구간이 적은 도시 외곽 교외선에서도 운행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로템이 납품한 디젤동차는 아일랜드 수도 더블린을 중심으로 구성된 교외선 및 통근노선에서 운행되고 있으며 추가로 납품될 신규물량인 41량도 동일 구간에 투입될 예정이다. 차량은 모두 창원공장에서 생산될 계획이다.

    이번에 현대로템이 수주한 41량은 기존 디젤동차의 편성당 차량 수를 늘리기 위한 것으로, 아일랜드 철도청은 현대로템이 납품할 41량으로 기존 열차 중간에 1량 또는 그 이상을 추가해 수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현대로템이 이번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던 것은 지난 2005년부터 아일랜드 디젤동차 사업을 수행하며 얻은 현지의 호평과 신뢰에서 비롯됐다고 보고 있다. 차량들은 2007년부터 영업운행을 시작한 이래 현재까지 현지에서 12년 동안 안정적으로 운행되고 있다.

    현대로템은 이번 사업 수주를 계기로 유럽 시장 공략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로템이 납품할 아일랜드 디젤동차 41량의 운행최고속도는 160㎞/h이며 유럽 철도차량 디젤배출가스 규제단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인 ‘스테이지 5(Stage Ⅴ)’를 충족하는 친환경 디젤엔진이 장착될 예정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아일랜드 디젤동차 납품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현지에서 좋은 평가를 얻은 것이 추가 수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철도종합 업체로서 보유한 경험과 노하우를 활용해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고품질의 차량으로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현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