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3일 (수)
전체메뉴

김해신공항 재검증 계획 21일 발표한다

총리실·부울경, 비공개 회의 예정
검증기구 구성·운영 방향 등 설명

  • 기사입력 : 2019-08-19 20:55:01
  •   
  • 김해신공항 건설(김해공항 확장) 논란에 대한 국무총리실 검증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총리실은 21일 신공항 추진 재검증을 요청한 경남·부산·울산 등 관련 지방자치단체에 구체적인 검증 계획을 전달할 예정이다. 서울정부청사에서 비공개로 진행될 이날 회의에는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 도 신항추진단장 등 각 지자체에서 4명씩, 그리고 총리실과 국토부 관계자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총리실은 김해신공항 추진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 경·부·울과 이를 반박해온 국토부의 입장을 재확인하고 검증기구 구성과 위원 선임, 운영 방향 등을 설명하면서 각 지자체의 의견을 청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엇보다 △안전성 △소음피해 △활주로 △공항 운영 시간 △항공 수요 같은 조사 범위 등이 논의 쟁점이 될 전망이다.

    메인이미지김해공항에서 여객기가 이륙준비를 하고 있다./경남신문DB/

    아울러 검증기구 구성과 활동 과정에 대구·경북지역 관계자 참여 여부도 주목된다. 김해신공항 건설안 재검증을 둘러싸고 기존 합의를 깼다며 이 지역의 반발이 거센 때문이다. 이낙연 총리는 최근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검증기구 구성은 (영남권) 5개 광역자치단체가 제척(除斥·이해관계 등을 이유로 배제)할 수 있도록 하겠다. 편향성으로 서로 간에 믿을 수 없다면 (위원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현재로선 대구·경북 관계자 참여는 검증위원 제척 수준에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즉,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 편향성과 신뢰성에 의구심이 드는 특정 검증위원 선임을 거부할 수 있다는 얘기다.

    총리실 계획안을 각 지자체가 수용하면 검증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이르면 이달 안으로 검증작업을 맡게 될 ‘판정위원회’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6월 20일 부울경 단체장이 총리실에 김해신공항 확장안 재검증을 공식 요청한 지 약 2달만이다. 다음 달 추석 명절 이전에 검증 절차가 마무리될 것이란 전망은 현실적으로 힘들게 됐지만 올해 안에는 결론이 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앞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난 13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이낙연 총리와 만나 김해신공항 건설안 재검증 판정위 구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지역 업무협약식’ 자리였으나 협약식 이후 비공개 환담을 갖고 ‘판정위 구성을 가급적 빨리하자’고 의견을 모은 것으로 밝혀졌다.

    경남도 관계자는 19일 “총리실은 21일 회의에서 김해신공항 재검증 판정위원회 구성 원칙과 방식, 조사 범위, 위원회 명단 등에 대한 전반적인 계획안을 부·울·경 지자체와 국토부에 알릴 계획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